[Law School] 캠브리지 인터뷰를 준비하면서

앞에서 얘기한대로 12월 12일 캠브리지 인터뷰가 정해진 상태에서… 솔직히 옥스포드… 에서도 인터뷰를 받지 않을까 하는 확률이 1%는 있지 않나 하는 바람이 있었다.

영국 대학지원 시스템은 UCAS라고 미국이나 캐나다처럼 대학 하나하나에 따로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캐나다의 온타리오처럼 대학들 위의 어떤 기관에서 지원과정을 통괄하는데 한번에 학교 5개까지 선택할 수 있다.  그래서 혹시나 하는 마음에 옥스포드도 선택학교에 넣었지만 꼭 수능/SAT를 봐야하는 학교에 지원하면서 수능/SAT점수가 없다면 당연히 떨어지는 거지…

그래도 1%의 희망이 없어지는 날까지 영국행 비행기표 구입을 미루고 있다가 11월 24일 즈음 옥스포드의 머튼 컬리지에서 불합격 통지를 받고 비행기표를 구입했다.

영국의 많은 대학교가 대학교 안의 컬리지 시스템이 있는데 솔직히 캐나다나 미국에서는 흔치 않은 컨셉이라 나한텐 좀 어려웠지만 간단히 설명하자면 영국에선 대학을 지원하면서 그 안의 컬리지도 같이 선택 지원해야한다.  그리고 지원자들의 합격 여부는 대학에서 정하는 게 아니라 컬리지에서 정한다.

캠브리지에는 31개의 컬리지가 있는데 나는 대학원생/학위를 이미 갖고 있는 학생들만을 위한 6개의 컬리지 중 한 곳에 지원했다.  컬리지 안이 어떤 분위긴 지는 잘 모르지만, 그래도 처음 부모님집을 나와 자유를 즐기며 매일매일 술마셔 제끼는 19살짜리 애들 속에서 사는 것보단 10시 반이면 잠자리에 들고 6시엔 일어나는 아침형 직딩이 되어버린 나에게 더 편할 거 같아서 말이다.

학교 측에선 특별한 준비가 필요 없는 인터뷰라고는 했지만 인터넷을 뒤져보니 옥스브리지 (옥스포드+캠브리지) 인터뷰 준비를 위한 학원들도 있더라.  매니지먼트 컨설팅회사 인터뷰 질문들처럼 특이한 질문들을 받을 수도 있다는 얘기도 많이 볼 수 있었다.

그래서 난 인터뷰 준비를 이렇게 했다.

  1. 자기소개서 등의 내가 제출한 에세이들을 다시 다 꼼꼼히 읽어보고, 거기서 예상 질문들을 만들어 미리 답을 준비했다.
  2. 컨설팅 회사에 다니는 친구들에게 인터뷰 팁을 구했다.
  3. 이코노미스트 등의 뉴스지들을 읽었다.
  4. MBA 때 들은 비지니스 법 수업 때 정리했던 노트들을 리뷰했다.
  5. 결론적으로 내가 이 나이에 왜 지금 영국에서 로스쿨에 가고 싶어하는 지, 확신을 갖고 얘기할 수 있도록 계속 생각하고 다시 생각하고 나를 잘 모르는 사람들이 들어도 납득할만한 이유를 정리했다.

어쩌면 거창하게 들릴 지도 모르지만, 그다지 크게 준비한 건 없다.  아무리 생각해도 고등학교를 졸업생들과 비교해, 사회 경험이 많은 내가 대답하기에 어려울만한 질문들은 잘 생각해내기가 힘들었다.  난 내 미래, 내 커리어에 대해서 많이 생각하는 스타일에다 그것들에 대해 얘기하는 것도 좋아하고 고등학생 대학생 친구들 멘토링도 많이 했고, 그래서 별로 겁이나지 않았다.

그래도 나중에 생각 외의 상황을 당하고 최선을 다해 준비안한 걸 후회하게 될까봐, 좀 더 유럽/영국쪽의 current affair에 대해서 읽고 생각해보고 내 나름대로의 오피니언을 정하고 혹시나 묻게 되면 디펜스할 대답까지 준비했다.

비행기표는 인터뷰 이틀 전인 10일에 출발 11일 도착하는 것으로 끊었고, 런던에 내리면 거기서 (첫번째) 대학원 때부터 절친인 C군과 만나 1년동안 살았던 얘기도 하고, 밥도 먹고 그런 후 캠브리지로 가는 기차를 타고 가는 걸로…  그 다음날 인터뷰, 그리고 인터뷰 다음 날인 13일에 다시 런던에서 토론토로 가고, 16일에 다시 밴쿠버로 돌아가는 강행군이라면 강행군인 스케쥴…

늦게 비행기표를 끊어서 밴쿠버에서 런던 직행은 너무 비쌌고, 그래서 몬트리올 경유를 택했는데 처음 가본 몬트리올 공항… 좀 많이 후지더라.

어쨌든 난 그렇게 런던에 도착

[20120325 – 이 글도 전 글과 마찬가지로 12월 13일 캠브리지에서 캐나다로 돌아오는 길에 썼다.  글을 다 써놓고도 퍼블리싱하는 게 이렇게 오래걸리다니… 언제나 예전만큼의 enthusiasm을 갖고 글을 쓸 수 있을까…]

Advertisements
Tagged , , ,

8 thoughts on “[Law School] 캠브리지 인터뷰를 준비하면서

  1. […] 앞의 전편 둘(1 and 2)은 캠브리지 인터뷰 후 캐나다로 돌아오는 비행기안에서 썼다.  그러니까 […]

    • YJ Lee says:

      안녕하세요? 로스쿨에 관심있는 76년생 남자입니다.(네 너무 늦었죠.) 홈페이지를 보니 Cambridge Law Test 라는 것이 있는데, 예상 질문을 보니 후덜덜…입니다. 해당 블로그는 이 시험을 말씀하신 건지요?

      • K(케이윤) says:

        @YJ Lee –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같은 76년 생이시라니 더 반갑네요. 미국의 LSAT같이 영국에도 LNAT이라는 시험이 있는데 캠브리지는 캠브리지만의 로테스트가 따로 있죠. 캠브리지 안에서도 컬리지마다 로테스트 (written test)를 필요로하는 곳도 아닌 곳도 있습니다. 대부분의 mature student(만 21세 이상)만 받는 컬리지는 written law test 대신에 오랄 테스트를 합니다. 🙂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 YJ Lee says:

        친절한 답변 감사드립니다.

  2. YJ Lee says:

    여쭤본 김에 한가지 더 하겠습니다. (시간 너무 많이 뺐는거 아닌가 몰겠습니다. ㅜ ㅜ ) July 4에 Faculty Open Day 을 하는 것 같은데 어떤 형태의 행사인지요? Korean으로서의 TC의 가능성 등으로 고민이 많고 그래서 런던에 가족과 가서 여행겸 현지답사 예정중입니다. 비행기표가 잘 안잡혀서 6월중 생각하고 있었는데, 본 행사가 있다하니 다시 고려하게 되네요. Thanks in Advance. – YJ

    • K(케이윤) says:

      괜찮습니다. ㅎㅎ

      저도 안가봐서 잘 모르겠지만 로스쿨 오픈하우스라고 생각하시면 될 거 같네요. 저도 지원하기 전에 인터넷으로 리서치하는 중에 오픈데이 때의 학장연설문을 발견해서 읽은 적이 있는데 그다지 대단한 내용은 아니었던 거 같네요 (링크: http://openday.law.cam.ac.uk/transcripts/law-at-cambridge.pdf) 그리고 학교나 프로그램자체에 더 알고싶으시면 Cambridge Law Handbook에 많은 정보가 나와있습니다. 올 여름은 사실 런던 올림픽 때문에 런던이 아마 난리라… 표구하기도 어려우실 거 같고 그러네요. 화이팅입니다. 🙂

  3. YJ Lee says:

    네. 감사드립니다. 여러가지 궁금증이 많지만 너무 바쁘신 분이라 detail은 학교측에 직접 연락해봐야겠네요. 답변 다시한번 감사합니다.

  4. Soo-kyoung says:

    저는 77이지만.. 친구 하고 싶네요. 저도 영국 Law school 오랫동안 생각만 하다가 이번에 지원하게 되었어요. Oxbridge는 제겐 너무 먼 그대… ㅋㅋ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